남자들은 절대 모르는 여자들이 하고 싶을 때 보낸다는 비밀 신호

여자들은 남자와 하고 싶을 때 대놓고 말하기 보다는 은근히 신호를 보낸다고 한다.

그렇다면 여자들은 어떤 신호를 보내는지 지금부터 알아보자.

20220727-141252

(1) 응석부리듯한 말투로 바뀐다

20220727-141255

평소 무뚝뚝하던 여친이 갑자기 애교있거나 응석부리는 말투를 쓴다면 그것은 하고 싶다는 신호다.

혀가 짧아지거나 콧소리를 낸다면 당황하지 말고 여친의 요구를 파악하자.

통금이 있지만 괜찮다고 말한다. 우리에겐 대실이 있으니까^^

20220727-141259

평소 엄격한 집안에서 자란 여친이 갑자기 “오늘은 늦게 들어가도 돼”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백퍼다.

20220727-141303

흔히 남자는 마음없는 여자에게 시간을 쓰지 않는다고 하지만 여자도 마찬가지로 마음 없는 남자에게 시간을 쓰지 않는다.

(2) 발이 닿았을 때 엉겨붙거나 그대로 있는다

20220727-141306

커플이나 썸녀가 붙어 있다 보면 발이 닿을 수 있다. 하지만 이 때 발을 떼지 않고 있거나 오히려 더 가까이 붙는다면 그것을 하고 싶다는 신호다.

불타는 상황에서 대놓고 말하기 민망하니 은근히 몸을 표현하는 것이니 잘 알아듣자.

(3) 눈이 마주치면 지그시 쳐다본다

20220727-141312

사람들은 무엇인가 요구하고 싶은 것이 있을 때 상대방을 쳐다보게 된다.

여자친구와 눈이 마추쳤는데 그녀가 피하지 않고 쳐다본다면 당신에게 무엇인가 요구하는 것이다. 이 때 시선을 피하지 않는다면 달달한 스킨십을 할 수 있다.

(4) 먼저 스킨십을 한다

20220727-141315

평소 스킨십에 적극적이지 않던 여자친구가 갑자기 스킨십을 먼저 해온다면 바로 야놀자 어플키고 예약하자

이것은 무엇보다 강력한 신호이니 같은 생각이라면 기회를 놓치지 말자.

(5)야한 이야기를 꺼낸다

20220727-141318

평소 야한 이야기를 안 하던 여자친구가 갑자기 19금 이야기를 꺼낸다면 오늘 하고 싶은 생각이 강할 것이다.

흔히 야한 이야기를 서슴없이 하는 이성끼리는 언젠가는 밤을 보낸다는 말이 있다. 그러니 여자친구가 그런 이야기를 꺼내도 당황하지 말자.

.

.

메모지가 어딨더라(주섬주섬)

<이미지 부분 출처 – 온라인 커뮤니티>